인문풍속

토가 적수상

출처:장가계 뉴스사이트 작자: 읽기:

옛날 토가족 남여가 결혼할 , 남자측은 적수상 만들어야 했다. uWk张家界新闻网
uWk张家界新闻网
uWk张家界新闻网

적수상은 물이 샌다는 뜻이 아니라, 외관 처마밑의 물방울처럼 생겼다는 뜻이다. 일반적으로 1 적수 혹은 2 적수의 구분이 있다. 두개 적수를 가진 적수상은 일명 출일보상이라고 하는 , 용과 봉황을 조각하여 아주 정교롭게 만들어져 토가족 공예의 명품으로 불린다. 첫번째 적수와 두번째 적수사이는 답판으로서, 6 반촌 넓으며, 4 반촌 깊고, 좌우에 침대 머릿장을 설치하는 , 의자로 사용되기도 한다. 주요한 목조각은 두번째 적수에 있는 , 팔선과해, 금과수조, 용봉정상 꽃무늬 아식 조각하며, 옻칠 처리를 거쳐 색상이 화려하고 현란하다. 호북 서부의 습관에 따라, 침대의 규격은 정수를 쓰지 못하며 반드시 반촌을 더해야 하는 , 속설에 의하면 침대는 반을 떠나지 말아야 하고, 방은 팔을 떠나지 말아야 한다 하며, () () 유사음이고, 대박나려면 팔을 떠나지 말아야 한다 속설에서 것이다. 일반 목수들은 규칙을 알고 있으며, 규칙에 따라 제작하지 않는 경우, 손님이 불길하게 생각할 뿐만아니라, 반드시 다시 만들어 주어야 한다. uWk张家界新闻网

 uWk张家界新闻网

Comment A total of comments
Name: Address:
Key : Anonymous

이전:토가족 파수무
아래:묘족 간추절